"찌를 때 시끄러우니 창문 닫아"..조모 살해 형제 '잔혹상' 드러나 > 자유게시판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자유게시판

"찌를 때 시끄러우니 창문 닫아"..조모 살해 형제 '잔혹상' 드러나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최고관리자
댓글 0건 조회 249회 작성일 23-08-16 14:47

본문

http://news.v.daum.net/v/20211028115213949?x_trkm=t#none
...
할머니가 방으로 피하자 A군은 부엌에서 흉기를 들고 나와 할머니를 향해 겨눈 뒤 등과 옆구리 부위를 60차례가량 찌른 것으로 밝혀졌다. 할머니는 심장과 폐 부위가 관통돼 사망했다.

A군은 범행 후 할아버지에게 "할머니도 간 것 같은데 할아버지도 같이 갈래"라는 등의 패륜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.

할아버지가 "할머니 병원에 좀 보내자"고 애원하자 "할머니 이미 갔는데 뭐하러 병원에 보내냐. 이제 따라가셔야지"라고 했다.

또 A군이 "할아버지도 이제 따라 가셔야지"라며 추가 범행을 하려 했으나 동생 B군이 "할아버지는 죽이지 말자"고 말렸다.

하지만 B군은 형이 할머니를 살해할 당시에는 "칼로 찌를 때 소리가 시끄럽게 나니 창문을 닫아라"는 형의 말을 듣고 창문을 닫는 등 범행을 도운 것으로 나타났다.
.......


애들이 16살 18살인데 쟤들을 9년전부터 조부모님이 길러주셨음
그런데..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회원로그인

회원가입

사이트 정보

회사명 : 회사명 / 대표 : 대표자명
주소 : OO도 OO시 OO구 OO동 123-45
사업자 등록번호 : 123-45-67890
전화 : 02-123-4567 팩스 : 02-123-4568
통신판매업신고번호 : 제 OO구 - 123호
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정보책임자명

공지사항

  • 게시물이 없습니다.

접속자집계

오늘
43
어제
45
최대
94
전체
1,625
Copyright © 소유하신 도메인. All rights reserved.